EXHIBITION

CURRENT

게시글 검색
<집으로 가는 길_Way home> 정연지 개인展 2018.05.10 (목) - 05.28 (월)
2018-05-03 15:08:51

 

정연지 개인전

<집으로 가는 길_Way home>

2018.05.10 (목) - 05.28 (월)

 

 

◆ 참여작가 : 정연지

◆ 전시일정 : 2018년 5월 10일 (목) - 5월 28일 (월)

◆ 전시장소 : 이상아트스페이스(서울시 서초구 사평대로 6 길 13)

◆ 관람시간 : 11:00 ~ 18:00 (화-토)

◆ 문      의 : 070 4949 2998  |  www. leesangart. com

 

 

           이상아트스페이스는 5 월 10 일 목요일부터 5 월 28 일 월요일까지 작가 정연지의 개인전 <집으로 가는 길(Way Home)>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정연지 작가의 처음 선보이게 될 신작 27점을 포함한 회화 작품 총 33점이 소개될 예정이다. 이상아트스페이스는 푸르른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지쳐있는 현대인들에게 일상이 주는 행복과 ‘집’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선물 같은 전시를 선보이고자 한다.

                                         

 

                                        

                                                            [ Wayhome_45x57cm_천에 혼합재료_2017 ]

 

            전시의 타이틀인 ‘집으로 가는 길(Way Home)’은 작품 명이자 그녀가 매일 같이 호흡하며 포착해낸 풍경이다. 일상에서 느껴지는 미묘한 사이와 경계 속으로 들어가 공간을 연결하는 틈, 시간이 만들어내는 중첩, 사라지는 풍경들을 채집한다. 이렇게 채집된 이미지들은 특정한 날 작가에 의해 선택되고 재 구상하는 과정에서 버려질 것과 선택할 것이 가려진다. 이렇게 여과를 거친 주변 풍경의 구조를 통해 작가는 우리가 흔히 지나쳤던 공간에서 느낀 감정을 다시금 관람객들에게 오롯이 전달한다. 회색 계열의 색조에 굵지만 그 경계가 뚜렷하지 않은 검정 윤곽선이 도드라져 보일 듯 말 듯한 풍경과 불분명한 시공간 안에서 희미한 추억 속을 표류하는 이미지들을 포착하여 보여준다. 

 

 

          묽게 탄 안료를 여러 번 중첩해 화면의 바탕을 만들어 낸다. 바탕재가 되는 것은 주로 3합 장지와 결이 느껴지는 면천을 사용하는데, 이러한 바탕재는 안료의 거친 흔적과 붓질의 호흡을 담아내기 때문이다. 장면의 주인공이 되는 정물과 풍경은 한 획에 그려내고 다시 거칠게 닦아낸다. 이러한 과정은 수 차례 반복되며 동시에 바탕과 조화를 이루게 한다. 물질과 물질 사이 시간의 격차가 만들어 내는 모호한 장막과 재빠르게 운용되는 붓을 이용해 기억 속을 표류하듯 뚜렷하지 않은 이미지가 여러 번 완성된다. 스치듯 변화하는 화면의 모습 중 작가는 어느 시점에서 완성된 화면을 스스로 결정한다. 완성된 작품은 흔들리는 듯 형체가 모호하고 결이 드러나는 바탕으로 인해 불완전해 보인다. 이러한 장면들은 희미해진 추억 속의 모습이기도 하고 예측할 수 없는 내일의 모습임과 동시에 오늘의 자화상이 되기도 한다.

 

 

                       

                                                                   [ 311_60x72cm_천에 혼합재료_2017 ]

 

          현대에 와서 ‘현실’이라는 단어는 왜 부정적으로 쓰여지며, 또 받아들여질까? ‘오늘’, ‘집으로 가는 길’, ‘바로 지금’, 그것이 현실이며, 집으로 가는 지금이 행복한 현실이 될 수 있다. 작가는 작업을 통해 영원히 불완전할 수 밖에 없는 존재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아가는 그 현실의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희망을 가지고 견뎌내는 이 시간의 풍경들을 최대한 담담하게 관조하며 관람객을 그 시공간으로 끌어들인다. 풍경을 절제되고 여과된 구상을 통해 재현하는 작업의 과정은 작가에게 일종의 여정이 되고 외로운 단독자로 살아가는 누군가에게는 마음 가는 풍경이 될 것이다.

 

 

           2013년 여성작가 날개 달기 프로젝트 공모에 선정되었던 정연지 작가(b.1984)는 어린 시절, 소설가인 아버지를 따라 이곳 저곳을 함께 따라다니며 자연스럽게 글과 그림을 접하게 되었다.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와 도예 유리를 전공하고, 동 대학교 일반대학원 동양화과를 졸업하였으며, 현재 동 대학원 동양화전공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2010년 그룹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한국과 중국에서 매년 활발하게 작품, 전시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2015년 서울문화재단이 주최한 예술창작활동 지원사업에 선정되었으며, 현재 정부미술은행과 외교통상부, 수원 문화재단 등에서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이상아트스페이스는 전시공간 자체가 예술 컨텐츠가 되도록 여러 요소를 융 복합화한 새롭고, 모험적인 플랫폼을 만들어 문화 예술 사 업의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합니다. 참신한 기획력, 독창적인 안목으로 예술 애호가 및 컬렉터 분들에게 최상의 문화 예술 서비스를 제 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보도자료 내 모든 이미지들은 함께 첨부된 작품 및 저작권 정보를 필히 명기해주시길 부탁 드리겠습니다. 해당 이미지는 홍보 목적으로만 전시기간 내 사용되며 별도의 편집이 불가합니다. 양해 부탁 드리겠습니다.

 

L e e  S a n g art space

T. +82 (0)70 4949 2998 Ⅰ  F. +82 (0)507 0818 414 E. leesangart16@leesangart.comwww.leesangart.com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