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PRESS

게시글 검색
[Economytalk News] 적외선을 통해 황후가 바라본 궁궐 모습 조명, 송광찬 '왕후의 시선'展 2018.01.19 왕진오 기자
2018-02-22 16:50:46

 

[왕진오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서울의 4대 궁중 왕후들이 기거했던 궁을 촬영할 기회가 생겼던 작가 송광찬은 황후가 왕궁에서 보아왔던 궁의 모습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 송광찬, '꽃담'. 디지털 피그먼트 프린트,100 x150cm, 2016,Ed 5.(사진=이상 아트스페이스)

"이 나라의 왕후는 어떤 느낌으로 이곳을 바라보았을까?" 송 작가는 자신에게 다가온 왕후의 느낌은 사치스러움에 화려함이나 부유하기에 여유로움보다 이 궁에 갇혀 유일하게 바라볼 수 밖에 없었던 많은 문과 통로로 이루어진 쓸쓸함이었다고 술회한다.

그녀들이 바라보는 관점으로 실내에서 바라본 창과 문을 통해 보는 밖, 외부에서 바라보는 그녀들의 궁들, 그녀들은 누구나 가질 수 없는 것을 누리며 살았지만, 넓은 궁의 일부만을 사용하며, 왕의 통제 속에 있었다는 것이다.

그녀들의 단절된 시선이 궁 안 곳곳이 묻어있고, 그녀들의 시선을 따라 궁은 조각조각 나눠져 송광찬의 사진에 쓸쓸하게 담긴다.

모든 빛을 받아들이지 않고 필터를 통해 걸려진 빛으로 아름다운 세상이 되도록 담아내는 작가의 시선과 그녀들의 시선이 닮아 있는 작품들이 1월 13일부터 서초구 이상 아트스페이스 서래에 걸린다.

▲ 송광찬, ''흩날리는 나무'. 디지털 피그먼트 프린트,100 x150cm, 2016,Ed 5.(사진=이상 아트스페이스)

송광찬 작가는 "지속적으로 오래된 궁에 대한 사진을 찍고 전시를 진행했다. 주된 작업인 적외선 필터를 이용한 적외선 촬영을 통해 나온 궁의 모습은 늘 보았던 익숙한 풍경과 다르게, 새롭고 아름답게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는 궁을 바라보는 작가의 시선이 왕후들의 시선과 함께, 찬란하고 아름답지만 차갑고 쓸쓸한 궁을 드러내며, 아름다움과 차가움의 중간쯤을 살고 있는 많은 이에게 어떤 의미로 비칠지 의문을 던진다. 전시는 1월 29일까지.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wangpd@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economytalk.kr/news/articleView.html?idxno=157219#07AG

SNS 공유